[묵방산의 울음소리] 단식 14일째.[묵방산의 울음소리] 단식 14일째.

Posted at 2011.02.23 09:12 | Posted in 대추골소리통


Canon | Canon EOS 60D | Normal program | 1/200sec | F/5.6 | ISO-400

앞으로 2일뒤에 행정소송이 좋은쪽으로 결정날겁니다. 힘내세요.
아래의 시는 묵방산 석산개발 반대투쟁을 하면서 써내려간 김봉균 회장님의 시입니다.

단식(斷食)

또 하루해가 떠 오른다.

나흘째 밥을 굶어도 세상은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

배가 고픈 것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

세상에 억울한 사람이

너무도 많은 것이 아픔이다.

전봉준, 최익현, 조봉암, 전태일, 박종철, 전용철, 문수스님

그들의 이름을 부를 때

차라리 단식이 사치스럽다.

구제역 비명 소리, 사대강 삽질 소리

석산의 발파소리를 들을 때

밥을 굶는 것 밖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내가 부끄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