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추골사랑방 / 월하이야기
대추골소리통

LNG 발전소 안되요

by 고마리이장, 월하, 고마리이장 2020. 12. 4.

전기는 우리가 살아가는데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 에너지다. 전기의 부족함도 이해되지만 앞으로 후대가 살아야할 깨끗한 자연환경도 중요하다. 그러므로 공주시민차원에 옳고 그름을 따져야 할것이다.

성명서의 내용은 사실관계가 다를 수 있으며, 언론에 나온 토대로 작성되었으나 나는 lng발전을 반대함으로 아래의 성명서를 올립니다.

[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 성명서 "이해할 수 없다. ‘‘유치하다’란 좋은 것을 끌어오다‘란 의미다. 그렇게 좋은 것이면 왜 발전소가 지어지는 전국에서 지역주민들이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는가? 물론 LNG 발전소는 석탄발전소보다 조금 나을 뿐 심각한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원으로 계속 논란이 되고 있는 시설이다. 그러나 환경문제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출처
http://m.blog.daum.net/gongjupeople/18

성명서 '의당면 주민이 반대한 'LNG 발전소'가 왜 이인면 남공주산업단지로 가나?'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월 30일 공주시와 한국서부발전이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한다. 업무협약은 한국서부발전에서 공주시 이인면 남공주산업단지에 LNG(천연가스) 발전소를 건립하며, 공주시는 각종 인허가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한다는 내용이다. 공주시는 천연가스발전소를 ‘유치(誘致)’했다고 자랑스럽게 보도자료까지 배포했다.

이해할 수 없다. ‘‘유치하다’란 좋은 것을 끌어오다‘란 의미다. 그렇게 좋은 것이면 왜 발전소가 지어지는 전국에서 지역주민들이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는가? 물론 LNG 발전소는 석탄발전소보다 조금 나을 뿐 심각한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원으로 계속 논란이 되고 있는 시설이다. 그러나 환경문제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이번 LNG 발전소 유치는 이미 공주에서도 주민반대에 부닥쳐 한 차례 무산된 것을 다시 번복한 일에 불과하다. 사실 남공주산업단지에 들어서려는 LNG 발전소는 올 초에 의당면 가산리에 들어서려고 했으나 주민반대로 무산된 것을 다시 남공주산업단지로 장소만 바꾼 것에 불과하다. 이것이 무슨 ’유치‘란 말인가?

더구나 남공주산업단지가 위치한 이인면에서는 최근까지도 또 다른 열병합발전소가 들어서려다 주민반대로 현재 사업 자체가 흐지부지되고 있는 실정이다. 심지어 공주시는 열병합발전소에 대해서는 공주시 명의의 반대의견서까지 허가권자인 산업자원부에 제출한 바가 있다.

이런 상황을 잘 알면서도 공주시가 LNG 발전소를 남공주산업단지에 말 그대로 ’유치‘하려는 이유는 무엇인가? 같은 이인면에 열병합발전소에 대해서는 반대의견서까지 중앙에 제출한 공주시가, 의당면 주민이 반대한 LNG 발전소는 장소를 옮기고 서부발전에 행정지원까지 하면서 유치하려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 행정이다. ’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는 공주시의 명확한 해명을 요구한다.

2020년 12월 3일
사단법인 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