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추골소리통

손님을 기다리며. . .

by 춘파春坡 2024. 7. 4.

가게에 드나드는 손님 하나없는 매장에서 손님을 기다리며 커피한잔 하고 있습니다.

'대추골소리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금씩 조금씩 변해가요  (0) 2024.07.07
가게에 입간판이 생겼어요  (0) 2024.06.28
처음 화분을 보내요  (0) 2024.06.25
커피마시러 오셔유. . .  (0) 2024.06.20
화분이 아름다워요  (0) 2024.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