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이야기] 어제 5월5일은 어린이날...[5월의이야기] 어제 5월5일은 어린이날...

Posted at 2011.05.06 08:46 | Posted in 고마리이장이야기


  어제는 5월5일 어린이날이었다. 어린이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은 소파 방정환 선생님이다. 그런데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 어린이란 말이 있기전에 색동회라는 단체가 있었으며, 이 단체(색동회)는 소파 방정환 선생님이외에 많은 사람들이 발족하여 1923년 5월1일 동경에서 창립하였다. 그 후 5월1일을 어린이날로 정하여 기념하여 내려오다  1946년 5월5일로 변경하여 어린이날을 기념하였으며, 1977년 5월5일부터 공휴일로 지정되어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다.

  색동회는 일제시대에 '어린이'라는 주간잡지를 발간였고 우리나라 독립에 어린이의 교육 및 학습이 숨어있었다. 그러나  일제시대 중간에 폐간되어 독립후 다시 속간되었다. 지금 어린이날이 이어지고 있는것은 소파 방정환 선생님과 뜻을 같이했던 많은 색동회 식구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나 또한 소파 방정환 선생님과 색동회 식구들처럼 미래의 주인공이되고 대한민국의 주역이될 어린이들은 공동체생활에서 함께생활하고 적응하며 사회구성원의 하나로서 씩씩하게 자라나길 기대한다. 

  나는 어린이날을 기념하여 웅진골어린이큰잔치 행사장에서 어린이들에게 요술풍선을 만들어주었다. 장소는 공주 백제체육관에서 10시부터 행사를 진행하여 오후2시에 행사가 끝났다. 아침일찍부터 행사준비를 위해 은삼이와 아침밥을 일찍 먹고 시골에있는 에어콤프레샤를 가지고 9시에 행사장에 도착했고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에어콤프레샤를 옮기고 요술풍선 만들기 교육에 들어갔다.

  자원봉사자들은 성실하게 잘 따라주어 풍선만들기 교육은 손쉽게 진행 되었으며, 내가 알려준 풍선 모양에서 한층 업그레드된 풍선들이 많이 만들어지고 어린이들에게 많은 즐거움을 선사하였다. 풍선만들기 목표는 천개였는데 두시간만에 풍선이 다떨어져서 천개가 추가되고 어제 전체 소모한 풍선은 내가 가지고 있던 풍선을 포함하여 2천개가 조금 넘는 량을 만들었다. 정말힘들었으며, 풍선만들다 물집이 잡힌건 처음이었다.

  다 좋았는데 조금 맘이 아픈건 내 아이에 대한 관심이었다. 어린이날이라 많은 기대심과 아빠가 많은걸 해주길 바라는것에 미치지 못해 마음이 아팠으며, 많은 어린이를 상대하다보니 내 아이에게 서운하게 되었다 은삼이를 달래주려고 아이스크림도 사주고 오늘 저녁은 돈까스사줄게 하고 달래주며 간신히 행사를 끝냈으며, 내 아내가 옆에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고 내년에는 나의 가족이 함께 어린이날을 보낼수 있기를 기원한다.

SAMSUNG | SHW-M110S | Normal program | 1/18sec | F/2.6 | ISO-200


  힘든 하루였지만 나름대로 즐거운 하루를 보냈으며, 이글을 통해 어제 풍선만들기에 도움을준 공주교육대학교, 공주대학교 학생들에게 머리숙여 고마음을 표합니다.

 

  1. 장정환이 아니라 방정환 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