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마리이장이야기185

[육아일기] 엄마, 아빠는 솔이만 좋아하고 난 신경도 안써요-은삼이 이야기 엄마 아빠는 솔이만 좋아하고 난 신경도 안써요-은삼이 이야기 애 엄마가 솔이 때문에 병원에 있습니다. 그래서 은삼이는 큰집에서 유치원을 다니고 있지요. 내가 건강이라도 하면 같이 있을 텐데 저도 역시 사고로 병원에 입원해 있는 상황이라 은삼이와 일주일에 한 번 금요일 저녁에 병원에 와서 토요일 아니면 일요일에 큰집으로 갑니다. 어느 날 전화가 왔습니다. 유치원에서 은삼이가 친구들을 때리고 다닌다고 큰일 났다고 합니다. 왜 그런지 알기 위해 유치원 선생님이 아이들을 모아놓고 이야기를 했답니다.엄마, 아빠는 솔이만 좋아하고 아프지도 않은 솔이는 병원에 가 있고 나한테는 신경도 안 쓴다는 겁니다. 이런 스트레스가 다른 아이들에게 폭력으로 나타난 것입니다.저번 금요일 나에게 왔을 때 ‘은삼아, 얼마 전 너의 폭.. 2010. 11. 26.
[육아일기] 우리 솔이가 많이 아파요 "솔이야 힘내라" 솔이 이야기 우리 솔이가 많이 아파요 어떻게 내딸에게 이런병이 생긴걸까요 ? 아무도 이유는 모른다고 합니다. 2주전에 몸이 안좋아 소아과 진료를 받았습니다. 단순한 감기 증상이나 밥을 안먹어서 힘이 없는줄만 알았습니다. 내 아이가 호전됨이 없자 혹시모르니 피검사를 받았습니다. 피검사 결과(저번주 토요일) 백혈병이 의심이 되오니 빠른시간내에 대학병원을 방문하여 검사를 받아보아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하늘이 무너진다는 느낌을 살면서 처음 느꼈습니다. 어떻게 해야할지 그저 망막하기만 하였습니다. 슬프기도하고 눈물도나고. 저번주 월요일날 을지대학병원에 입원하여 여러가지 검사들을 받았습니다. 골수검사를 해야는대 피검사에 혈소판수치가 적어 수혈을 받아야 할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수혈을 받고 다음날에.. 2010. 11. 24.
[추억] 소풍의 대가 김밥, 삶은계란, 사이다 소풍의 계절하면 봄소풍과 가을소풍을 말할수 있죠, 그중에 지금은 가을소풍철이군요. 유치원에 다니는 우리집아이도 소풍을 갔답니다. 소풍하면 생각나는추억 김밥, 삶은계란, 사이다 등이 생각납니다. 깁밥은 제가 초등학교 4학년 봄소풍때 먹은깁밥이 지금도 생각나는군요. 그때당시 김밥에 들어간 재료는 들기름, 참깨가루, 간장, 밥, 김이 전부였습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소세지(지금은 햄이들어가죠) 단무지, 시금치, 맛살, 계란 등의 재료는 전혀 없었습니다. 하지만 아무것도아닌 그때김밥이 지금은 그립습니다. 지금도 저는 삶은계란을 좋아합니다. 소풍의 두번째 대가죠 삶은계란과 사이다 계란을 먹고 톡쏘는 사이다를 마시고나서 나오는 트림. ㅋㅋㅋ 냄새가 환상적이죠 이런경험 많이들 해보셨죠. 이상 소풍하면 생각나는 두 대.. 2010. 10. 12.
[농사일기] 농군의 마음을 달래는 벼꽃 얼마전에 충청방언대회에 나간적이 있습니다. 무슨이야기를 할가 했는데 제가 어느 인터넷 카페에서 벼꽃에 관한 글을 보았습니다. 난 벼꽃이 있는지도 몰랐는데 벼꽃을 알았고 그 글을보며 농군의 마음을 일부 알수있었습니다. 몇해전에 농사를 지은적이 있었는데 제가 득신도 모르는 놈이었습니다.  지금부터의 글은 충청방언대회에 참여했던 원고를 그대로 올립니다. 농사일기 오늘 지가 할 야기는 농사에 대한 이야기를 할가 해유..... 그거 알어유 농부님들이 봄에 모를 심고나서 벼를 수확할 때 까징 하루도 빠짐없이 논에 다닌데유. 얼마나 정성을들여 쌀을 생산하는규... 그류 안그류 증말 쌀을 정성인규...그렇츄... 근디 8월말에서 9월초가 중요한규 왜그런지 알아유... 아 이때 벼꽃이 핀다는규 여러분들 벼꽃아시쥬.... 2010. 10. 12.
솔이와 은삼이 솔이와 은삼이 아빠한테 하고싶은말 ? 그냥 포즈만 취하고 있네요. 은삼이는 노래를 부르고 곰세마리.....아이들재롱에 행복하답니다. 2010. 9. 7.
[재활치료] 그냥 힘들기만 합니다. 고마리이장의 재활치료  며칠전에 일이다. 비가오는날 내 처랑 집을 보고 돌아오는 길에 비오는날에 딱맞는 막걸리집이 보였다. 그냥 지나칠수가 없었다. 내 처에겐 "미안하지만 여보 먼저가요 난 막걸리 한잔하고 가야겠어" 그러곤 막걸리집에 들렀다. 아직 초저녁이라 손님은 없었다. 난 옛추억을 생각하며, 막걸리 한잔 한잔 먹기시작했다. 비오는날 혼자 막걸리 먹기엔 너무 슬펐다. 갑자기 아무도 없는 혼자라는 느낌이 들며, 슬퍼지기 시작했다. 나의 슬픔을 달랠수 있는 사람을 찾았다. 기억나는건 내가 가장 싫어하면서 좋아하는 사람밖에 기억이 없었다.  전후 사정가리지 않고 일단 전화부터 걸었다. 그런데 선배님은 오신다고 했다. 기뻤다. 반면에 슬퍼졌다. 도대체 뭐가 뭔지 모르겠다.  잠시 후 내가 얘기했던 선.. 2010. 9. 3.
[재활치료] 우울한 고마리이장...  이번주 들어서면서 부쩍 많이 우울해졌다. 괜히 슬프다는 생각도 들고, 내 다리만 보면 그냥 눈물이 난다. 이제는 전화도 받기 싫다.(마누라한티 전화기도 맞겼지요.) 참 지하고 하실얘기 있으면, 당분간 블로그를 이용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나의 이슬픔이 언제까지 갈지 나 또한 힘들게 하는군요, 내 아이들과 마누라를 생각하면, 이러면 안되는데, 뭐가 뭔지 모르겠다. 지금은 내가 슬프다는것과, 혼자있고 싶고 조용히 있고 싶다는거다. 그래서 어제부터 전화기 사용을 중지하고 컴두 안할려했는데 컴은 아직 안치웠다. 그냥 소통의 도구로 컴은 해야겠다는 생각이든다. 아무래도 정신과 치료를 받아봐야 겠다. 너무 혼란스럽다. 2010. 8. 28.
[캠코더] 산요 작티 VPC-CA100 요즘 풀HD 동영상에 빠져 지내고 있습니다. 얼마전 산요작티VPC-CA100을 구입했는데 마누라 인상이 별로 안좋더라구요. 이제 그만 사고치야지 요즘은 마누라 대하기가 힘드네요. 다시 작티로 돌아와서 --> 동영상 촬영하기도 편하고, 동시에 사진찍기도 편하며, 3m 수중촬영도 가능하고, 비오는날 촬영이 가능하단 야그죠....아직 실험은 안해봤고요, 담에 천천히 해보려고 합니다. 가격은 30만원대 후반인디, 메모리, 빳데리, 충전기 추가했더니 50만원대가 되더라고요. 이상 간단한 저의 캠코더 소개였습니다. 2010. 8. 28.
[역사특강] 이이화 선생님의 역사특강.... 역사할아버지 이이화 역사특강 - 경술국치 100년, 잊지말아야 할 우리역사 - ¤ 일 시 : 2010년 9월 28일 (화) 오후7시~9시 ¤ 강 연 자 : 이이화 (‘이이화의 한국사이야기’ 저자) ¤ 대 상 : 초등학교 4학년이상 관심있는 누구나 ¤ 장 소 : 시립도서관 강북관 2층 문화센터 ¤ 접 수 : 8월 17일(화) 오전 9시부터 전화 접수 *역사학자 이이화 ? 평생동안 한국사를 연구한 역사학자이며, 역사문제연구소 소장, 편집인 및 서원대학교 석좌교수 역임. 동학농민전쟁 100주년 사업을 주도. 공주시시립도서관 강북관 2010. 8. 28.